'Diary'에 해당하는 글 35건

사람이 변하기란...

Diary 2009. 11. 8. 22:16
3~4년 전에 작성한 egloos 블로그 글을 보면서... '나란 인간의 성향은 참 바뀌지 않는구나'라는 생각을 하게 됩니다. 그때도 사람 사이에서 힘들어 했었고... 지금도 비슷한 문제로 힘들어 하고 있고... 역시 사람은 쉽게 변하지 않나 봅니다. 아니 어쩌면 주변 환경이 같은 패턴으로 반복되는 것인지도 모르지요...

WRITTEN BY
hopangbear

트랙백  0 , 댓글  0개가 달렸습니다.
secret

회사 생활

Diary 2009. 10. 27. 13:30
이직을 한지 어언 1년이 넘었다... 처음 3개월은 바뀐 환경 적응하랴... 업무 익히랴...

정말 정신 없이 지나간 듯.

직장을 옮겨오면서 그에 맞게 생활 패턴도 바뀌게 되었다.

주 생활권이 경기, 서울에서 분당(서현, 정자)으로...

지하철 출퇴근이 회사 셔틀 출퇴근으로...(종종 지하철 퇴근 한다... 대략 1시간 반 내외 ㅠ.ㅠ)

출근 시간은 8시 반에서 9시 반으로...(엄밀히 말하면 9시에서 10시로 변경)

퇴근 시간은 6시 반에서 7시로... (야근하거나 운동하면 10시 퇴근... 집에 셔틀 타고 가면 12시-_-;)

나름 괜찮았던 피부는 트러블이 장난 아니게 변하고 있고...

주변인들과의 만남은 점점 뜸해지고...

뭐 이렇게 잘 살고 있다... (딱히 잘 살고 있는 것 같지는 않네__;;)



WRITTEN BY
hopangbear

트랙백  0 , 댓글  0개가 달렸습니다.
secret

10년이 됐든 20년이 됐든...

친구라는 이름으로 묶여 있다고 해서 다 이해를 해주는 것은 아니다...

친구라는 존재가 때론 도움도 되지만... 때론 독이 될 수도 있다.

그 존재에 기대를 하면 할 수록 점점 더 큰 실망을 하게 되는 것 같다...

살아온 방식이 다르고 환경이 다르고... 어쩌면 당연한 결과일지 모르지만...

친구라는 존재에 대한 기대가 점점 커지는 것은 어쩔 수 없나 보다...

하지만 이제 이 기대를 조금씩 줄여나가려 한다...

어차피 너와 나는 피 한방울 섞이지 않은 남이잖니...

너는 너대로 나는 나대로... 그렇게 가는거지...

이제 서로 다른 곳을 바라 보자꾸나...


WRITTEN BY
hopangbear

트랙백  0 , 댓글  3개가 달렸습니다.
  1. 사람들은 죽을걸 알면서도 살잖아 .사랑은 원래 유치한거에요
  2. 슬퍼서 우는거 아니야..바람이 불어서 그래..눈이 셔서..
  3. greentea 2017.06.24 07:52
    어떤 득도하신 스님들은 오히려 기대를 버려야 할 짐으로 보시죠. 기대 안해도 행복하게 잘 살든데요. 마치 삶의 미덕이나 필요악쯤 되는 것처럼 보이지만 실제로는 그렇지 않은 듯?
secret

광우병 쇠고기 수입땜에 말이 많다...

분명 문제가 있다... 무비자 미국 입국에 대한 협상으로 국민의 목숨을 담보로 잡을테냐... 써글...;

FTA가 타결되기 이전부터 문제시 되어 왔었고... 심각성은 다들 알고 있었겠지만...

이번 사건을 계기로 기폭제가 된 것 같다... 촛불 집회도 하고... 연예인들도 난리고... 덕분에...

나이 어린 중고등학생까지 난리다...

뭐 어찌됐든... 찜찜한 저 미국산 쇠고기를 국민들에 먹일려는 심보가 참 고약하다...

어째 나라 꼴이 이모양이냐... 경제성 없는 운하를 판다고 쇼를 하지 않나...

의보 민영화 한다고 난리고... 돈없는 사람은 죽으란 소리지... 돈 없는 사람은 미국산 쇠고기 먹고

광우병 걸려서 죽으란 얘기냐...

이노무 나라 왜이래~


WRITTEN BY
hopangbear

트랙백  0 , 댓글  0개가 달렸습니다.
secret

친구?

Diary 2008. 4. 30. 22:25

10년을 넘게 친구란 이름으로 묶여 있는 무리보다...

2년의 짧은 기간이지만 살을 맞대고... 부대끼며 지낸 무리들이...

나를 좀 더 잘 이해해주는 것 같다...

요즘 들어서 이런 생각이 많이 든다...

나를 이해해주는 무리... 이해 못하는 무리...


WRITTEN BY
hopangbear

트랙백  0 , 댓글  0개가 달렸습니다.
secret

나의 연애능숙도는?

Diary 2008. 4. 14. 12:49

사용자 삽입 이미지



WRITTEN BY
hopangbear

트랙백  0 , 댓글  0개가 달렸습니다.
secret

나의 가치는??

Diary 2008. 4. 14. 12:43
"김철원" 님의 가치는 433억3018만8531원 입니다.



마음 109억7330만604원
25 %
재능 81억6419만7467원
19 %
인덕 145억835만8663원
33 %
환경 114억778만8578원
26 %
1541만2398원
-4 %
합계 433억3018만8531원

마음의 B 등급 보통 가격입니다. 무정하게 악담하는 일도 있지만, 끝에가서는 양심이 움직여 냉철하게 하지는 못 할 사람이지요. COOL 한 것보다 , 상냥한 쪽이 사랑받을 것입니다
재능 B 등급 평범한 재능입니다. 실망할 필요는 없습니다. 노력 하는 것만으로 범인을 크게 넘어 [달인]이 되는 것이 가능합니다. 노력하세요.
인덕 A 등급 꽤 인덕이 많습니다. 모든 것을 내 던질 정도로 김철원 씨를 지지해 주는 사람도 있습니다. 가지고 있는 카리스마로 인해 중책을 담당합니다. 기대에 응할 수 있도록 실력도 갖춥시다.
환경 B 등급 현 시점은 행복하다고 느껴야 합니다. 손해는 없음으로 다른 사람들이 부럽다고만 생각하지 말고 현실에 만족을 합시다.
D 등급 전혀 운이 없습니다. 어떠한 성공도 운이 따르지 않아 만족을 못합니다. 리스크를 재능,인덕,마음으로 가볍게 하려해도 운으로 인해 어렵습니다. 그러나 명심하세요 운이라는 것은 흐름이 있다는 것을….

433억3018만8531원에 대한 상품화 입니다   "김철원"씨를 상품화하면 각각 아래와 같습니다.

·강남 60평 아파트를 4채 구입 할 수 있습니다.
·세계여행을 217회 다녀올 수 있습니다.
·유럽여행을 4334회 다녀올 수 있습니다.
·폭스바겐 뉴비틀을 1239대 구입 할 수 있습니다.
·호텔 스위트 룸에서 21666일 지낼 수 있습니다.
·펜티엄 5를 8667대 구입 할 수 있습니다.
·디지털 카메라를 86661개 구입 할 수 있습니다.
·MP3 플레이어를 144434대 구입 할 수 있습니다.

또, 하루 세끼를 짜장면으로 생활하면 343891일 동안 먹을 수 있습니다.


마음의 해설 마음의 가격은, 당신의 마음의 순수함, 쉬움, 사랑, 정의감등을 계측 해 가격으로 한 것입니다. 따라서, 이것이 낮으면 모랄이 없는 사람, 세상에 행복을 낳지 않는 차가운 사람이라는 것이 됩니다
재능의 해설 재능의 가격은, 문자 그대로 재능을 금액에 나타내고 있습니다. 재능을 유감없이 발휘하면, 그 재능만으로 이만큼의 금액은 벌 수 있다, 라고 한 것입니다. 재능은 현재 곧바로 돈이 되어 나오는 것이 아닙니다만, 장래의 수입에 직결하는 중요한 요소라고 말할 수 있겠지요
인덕의 해설 인덕과는, 당신이 가지고 있는 매력, 사람에게 사랑받는 힘, 카리스마성을 가격으로 한 것입니다. 인덕이 있으면(자) 당신에게는 강력한 인맥이 완성되어, 그 인맥은 반드시 인생의 도움이 되어 당신을 지지하겠지요
환경의 해설 현시점에서 얼마나 당신이 풍족한지 , 그것을 평가한 것입니다. 현시점에서 부자인 것은 물론, 보통으로 살아 있을 수 있는 것으로 조차 재산이 됩니다. 또, 당신의 젊음, 용모, 또는 좋아하는 사람이 곁에 있어 벌써 행복한 것도 여기에 가격으로 해서 포함됩니다>
운의 해설 그대로, 운을 돈의 가치로 잰 것입니다. 운이 좋다면 보통에는 살아갈 수 있지만, 반대로 운이 나쁜 사람은 어떤 재능을 가지고 있어도 괴로운 인생을 걷게 됩니다. 본인의 의지에서는 어떤 것도 할 수 없는 수치로 비교적은, 가장 소중한 요소, 그것이 운인 것입니다

* 결과트랙백으로 언제든지 다시 볼 수 있습니다
   http://www.enjoycell.com/result.html?vc=V194120814377662259150246107

WRITTEN BY
hopangbear

트랙백  0 , 댓글  0개가 달렸습니다.
secret

야이~개나리들아~!

Diary 2008. 3. 6. 09:27

기획에도 개뿔 참여도 안하고...

밤샘 작업할 때 박카스 한병도 돌리지 않던 삐리리야!

그 딴식으로 보고서 올려서 작년 한해 개삽질해서 만들어 놓은

사이트 재개발하고 싶냐!! 것두 3~4억씩이나 쳐부어가면서!!

ㅅㅂㄹㅁ 니가 다 개발해바라! 잘난 외주 개발자 데리고 개발해바라 ~!


WRITTEN BY
hopangbear

트랙백  0 , 댓글  0개가 달렸습니다.
secret

Falling Slowly - Once OST -

Diary 2008. 2. 17. 21:06
사용자 삽입 이미지
Falling Slowly

I don't know you
But I want you
All the more for that
Words fall through me
And always fool me
And I can't react
And games that never amount
To more than they're meant
Will play themselves out

Take this sinking boat and point it home
We've still got time
Raise your hopeful voice you have a choice
You've made it now

Falling slowly, eyes that know me
And I can't go back
Moods that take me and erase me
And I'm painted black
You have suffered enough
And warred with yourself
It's time that you won

Take this sinking boat and point it home
We've still got time
Raise your hopeful voice you had a choice
You've made it now

Take this sinking boat and point it home
We've still got time
Raise your hopeful voice you had a choice
You've made it now
Falling slowly sing your melody
I'll sing along



WRITTEN BY
hopangbear

트랙백  0 , 댓글  0개가 달렸습니다.
secret

요즘 퇴근 시간을 이용해서 지하철 안에서 조엘 온 소프트웨어를 다시 읽고 있다.

군대에서 한창 재밌게 읽다가... 마무리를 못지었었는데... 요 근래 연구실에서 방황하는

책이 있어서 다시 읽기 시작...

현직 개발자가 쓴 책이라 그런지... 가슴에 와닿는 부분이 많은데 그 중에 개발자의 생산성을

저하시키는 사례들을 조금 나열한 것이 있었다.

집중할 수 없는 업무공간, 사방에서 울려퍼지는 전화, 흐름을 끊는 잦은 회의? 머 이정도...

내가 근무하는 곳의 환경을 보자... 대체적으로 조용한 편이다. 주변에 소음이라곤 여름엔 에어콘 소리,

겨울엔 온풍기 소리 정도? but, 우리 팀의 전화기는 항상 울린다... CS부서에서도 오고... 연관된 사업부에서도

오고... 거기다 개방형 책상 구조의 덕분으로 다른 사람의 통화소리가 여지 없이 울려퍼진다.. 이런 것들이

프로그램의 흐름을 방해하는 인터럽트로 작용한다. 집중도도 당연히 떨어지고... 한창 로직으로 고민하고

있을 땐 여지 없이 울리는 전화기... 정말 집중도가 필요한 경우에는 난 전화선을 뽑아 놓는다.-_-;

ㅅㅂ 위에서 ㅈㄹ을 하던 말던... 흐름이 끊겨버리면 하루고 이틀이고 안되는 경우가 많으니... 그러나...

이런 것으로도 제어가 안되는 인터럽트는... 같은 팀원의 쓸 데 없는 질문들... 히밤...; 급한 질문은 이해가 된다.

그런 경우는 두발 벗고 도와준다... 그러나 반복적인 실수로 인한 SOS 요청은 정말 사람 짜증나게 만든다...

메뉴얼을 만들어서 모니터에 붙여주고 이거 100번만 읽고 업무 시작하세요. 이러고 싶어진다... 아무튼...

이런 분들의 특징은 미안해 하지도 않는다. 문제가 생기면 당연히 내가 복구해주고 뒷처리 다해줘야 하는 걸로 안다.

거기다 해결을 해주면 뭐하랴.... 고맙단 말도 안한다. 솔직히 고맙단 말 바라지도 않는다... 집중하고 있을 땐 방해만 안해도 도와주는 것인데...

이런 일을 반복적으로 겪을 때마다 내 머리속에 블루 스크린이 뜨는 것 같다. 기분도 상하고 일할 의욕은 완전 저하되고...

프로그래머에게 있어서 흐름을 탄다는건 피할 수 없는 일인 것 같다. 그 흐름이 끊겨버리면 패닉 상태에 빠지고

다시 그 흐름에 빠져들기 위해서 이곳저곳을 방황한다. 대다수의 프로그래머들은 이런 인터럽트로 고생을 하고

있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든다. 피할 수 없는 인터럽트.


WRITTEN BY
hopangbear

트랙백  0 , 댓글  0개가 달렸습니다.
secret